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태풍 ‘찬투’ 경남상륙 예상 1단계 비상체제태풍 북상대비 16일 08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1단계 비상근무 돌입
태풍 피해 최소화 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산사태 위험지구 등 도내 1777개소 일제 점검

경남도가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북상에 따른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16일 오전(0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km 부근으로 접근해 경남도 남해안 지역에 17일 새벽부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6일 08시를 기해 경남도와 전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이에 경남도는 태풍피해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산사태 위험지구, 대규모 공사장, 배수펌프장, 급경사지 위험지역 등 재난취약시설 1777개소를 일제 점검해 태풍 북상과 호우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1만3850척 소형어선 안전지대 대피 및 항내 결박 조치하고, 어항시설(67개소) 및 해양레저시설(42개소), 유어장(44개소) 사전점검 및 출입통제 지시를 완료했다.

경남도서는 지난 13일 제14호 태풍 대비 도 재난부서 및 18개 시·군 영상회의를 통해 “전 시·군에 인명피해 제로화와 재산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배수펌프장 가동대비, 산사태·급경사지 구간, 공사장, 하천변 하상도로 등 재해취약지역과 침수 및 붕괴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특히 산업단지 옹벽, 급경사지 붕괴 예방과 지하차도, 둔치주차장 등 사전통제를 원칙으로 선제적 대응 조치하는 등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당부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앞으로 태풍진로를 예의 주시하고, 태풍상황에 따라 비상단계 상향(1→2단계), 공무원 비상동원 등 단계별 비상대응계획에 맞춰 신속히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태풍 피해가 발생한 시설에 대해서는 민·관·군 합동으로 응급 복구 조치해 도민들의 생활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km 서진하고 있으며, 경상남도 해안지역은 17일 15시경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