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혁신도시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 성공적인 안착 기대

경남과 울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가 올해 처음 시도된다. 취업 선택의 폭을 넓히고 채용 규모를 확대키 위한 의도로 출발했다. 경남 8곳, 울산 3곳의 이전 공공기관들이 온라인 채용 설명회를 진행한다. 혁신 도시 공공기관들이 이번 광역화를 계기로 내년까지 30% 이상을 의무적으로 채용토록 하는 규정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을 끈다. 지금까지 양 지역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지역 인재 의무 채용에 예외규정이 많아 실제 채용 성과는 미미했다. 혁신도시법에 따라 지역 인재 일정 비율 의무채용 시책이 지난 2018년부터 시행됐다. 3년이 지나도록 경남혁신도시 공기업들의 채용률은 24.3%로 전국 12개 지역 중 가장 낮다. 울산은 이보다는 다소 높은 29.2%다. 양지역 모두 지역 인재 채용을 회피한 경향이 높다. 혁신도시법 취지를 강화하기 위한 관계법 개정 목소리가 높아진 이유다.

이런 불만을 해소코자 이번 채용 권역 광역화가 시행된다. 경남·울산권 28개 대학교 졸업 학생들은 17곳의 이전 공공기관의 선발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취업 문이 얼마나 넓어질지 지켜볼 일이다. 이번에 처음 시도된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가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 활성화 계기가 돼야 한다. 경남·울산권으로 묶어서 뽑기 때문에 가뜩이나 열악한 경남은 더 노력해야 한다. 정부는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 인재 채용률 목표를 지난해 18%로 시작해 매년 3% p씩 올려 내년 30%를 달성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부터 벌써 채용 규모가 축소됐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이번 광역화 채용이 실망을 주지 않도록 양 지역 혁신도시 지역 인재 채용 30%를 채우기 위한 해법 찾기에 모든 역량을 모아야 한다.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은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주요한 기대효과 중 하나다. 시행령까지 만들어 일정 채용 비율을 의무화하고 있는 이유다. 일자리가 없고 그나마 양질의 일자리는 더욱 없어 지역 인재들은 자신들의 고향에 살지 못하고 대도시로 쫓겨가고 있다. 따라서 이번 협약은 지역에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기 위한 측면과 함께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한 의미 있는 현실적 대안 중 하나기도 하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