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미래교육 환경 기반 선제적 구축학교 모든 공간 기가급 무선망 구축 187억·노후 정보화기기 교체에 151억

경남도교육청은 도내 공립유치원을 포함한 초·중·고등학교 1372개 학교의 모든 공간에 기가급 무선망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축 대상은 총 1만7374실이며 교육부 특별교부금 포함 총 18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일반교실 등 일부 장소에서만 활용할 수 있었던 무선망을, 이번 사업을 통해 교내 모든 공간에서 교육 목적의 무선망을 자유로이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특히 공립(단설 41개, 병설 362개 포함) 유치원에도 무선망을 구축해 유치원의 미래교육 환경 조성에도 한 걸음 다가갈 계획이다. 

이는 경남교육청이 추진 중인 학생용 스마트단말기 1인 1기기 보급을 위한 기반 구축을 위해서다. 경남교육청은 2021년 제2회 추경에서 778억 원, 2022년 본예산에 800억 원을 마련해 총 1578억 원으로 단말기 29만4000대를 보급한다. 

학교 모든 공간의 무선망 구축과 1인 1단말기 보급으로 학생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흥미와 수준에 맞는 교육 기회를 충분히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빅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 ‘아이톡톡’을 통한 미래 맞춤형 교육을 선도해 나가는 밑바탕이 될 것이다. 

또한 모든 초·중·고등학교의 오래된 교육 정보화기기 교체를 위해 학급수에 따라 최저 420만 원에서 최고 5000만 원 한도로 총 15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내용 연수가 지난 데스크톱 PC, 노트북, TV를 교체하되, 예산의 범위 내에서 추가적으로 오래된 빔프로젝터, 태블릿 등 각종 교육 정보화기기도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본청에서 교육정보화 예산을 직접 확보해 본청 또는 교육지원청이 통합 발주한다. 이는 그동안 학교의 개별 구매에 따른 여러 가지 단점을 개선하는 것으로 예산 절감과 함께 학교의 업무 부담을 경감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김윤희 교육정보과장은 “학교 모든 공간의 기가급 무선망 구축으로 새로운 미래 교육체제의 환경 기반이 조성되며, 이를 통해 학생들은 학교 어느 공간에서나 스마트 단말기로 자기 주도적 학습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또 교육 정보화기기 교체 사업은 통합 발주 등 구매 방법을 개선해, 교직원들의 업무경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