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공연·연극
함양군 ‘2021 경남도 무형문화재’ 축제밀양백중놀이·통영오광대 등 경남 무형문화재 향연 펼쳐져

경남을 대표하는 무형문화재가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행사장에 모여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

경남도와 함양군이 주최하고 함양문화원서 주관하는 ‘2021 경남도 무형문화재 축제’가 함양군 상림공원 일원서 개최됐다.

이번 경남 무형문화재 축제는 공연예술 6개, 전통기술 3개, 의례의식 2개 등 모두 11개 단체가 참여해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고 경남의 우수한 무형문화재를 보존·전승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경남의 우수한 무형문화재를 소개하는 자리였다.

축제 첫날에는 밀양백중놀이(중요무형문화재 제68호)를 시작으로 진주포구락무(경남무형문화재 제12호), 아랫녘수륙제(중요무형문화재 제127호), 마산농청놀이(경남무형문화재 제6호) 등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열린 개막식서 정상기 문화원장은 “엑스포가 한창인 함양서 전국의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경남도 무형문화재 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축제를 함께해 준 경남 무형문화재 공연·참가팀, 관객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서춘수 군수는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와 경남의 무형문화재가 함께 선보이는 자리로 전국의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전해준 것 같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조상들의 삶과 애환이 담긴 문화 전승, 보존의 밑거름을 마련하고 관람객 모두가 경남의 무형문화재를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2일차에는 흥겨운 장단이 어우러진 고성오광대(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공연을 시작으로 진주삼천포12차농악(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 통영승전무(중요무형문화재 제21호), 고성농요(중요무형문화재 제84-1호) 등 다채로운 문화 향연이 펼쳐졌다.

행사 기간 중 초청공연으로 함양지역에서 내려오는 일노래를 엮은 함양들소리 공연과 휴천면 송전마을 어르신들의 송전다듬이 공연 등이 펼쳐지며 함양지역 전통 유산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켰다.

이와 함께 경남도 무형문화재 한지장 보유자로 인정받은 마천한지공예를 비롯해 함양 솔송주(경남도 무형문화재 제35호), 함양방짜유기(경남도 무형문화재 제44호) 등 전통 체험 행사들이 마련됐다.

축제에 참여한 관람객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무형문화재 공연을 함양 엑스포 행사장에서 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우리 선조들로부터 내려오는 무형문화재에 대한 이해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