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강민국 의원 “대출받기 힘든데 직업 차별까지 더해”전문직 대출금리 일반인보다 1.9% 낮고 한도는 6000만 원 많아

금융 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관리 촉구로 인한 은행권 대출한도 축소와 금리 인상 등의 대출 규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일반인 신용대출 금리에 반해 전문직 신용대출이 월등히 낮아 금리에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강민국(사진) 의원실(진주을)서 금융감독원에 자료 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국내 은행 전문직·일반인 신용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3년간 평균 전문직 대출금리는 2.42%인데 반해 일반인 신용대출 금리는 4.31%로 -1.89%나 낮았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전문직 대출금리와 일반인 대출금리 간 차이는 지난 2018년 -2.00%(전문 2.85%·일반 4.85%), 2019년 -1.93%(전문 2.59%·일반 4.52%), 지난해 -1.69%(전문 2.06%·일반 3.75%)로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올해 들어 다시 상승해 8월까지 전문직 대출금리가 일반인 대출금리보다 -1.87%나 낮았다.

지난 3년간 전문직 대출금리가 가장 낮은 은행은 수협은행으로 평균 2.84%였으며, 다음으로 신한은행 2.91%, 대구은행 2.99% 등의 순이다.

전문직과 일반인 간 신용대출한도 역시 차이가 많았다.

3년간 전문직 신용대출 평균 한도는 1억9000만 원인데 반해 일반인 대출한도는 1억3100만 원으로 전문직이 5900만 원 더 많았으며, 올해 들어서는 6800만 원(전문 2억300만 원·일반 1억3500만 원)으로 더 벌어졌다.

3년간 전문직 대출한도가 가장 많은 은행은 씨티은행으로 평균 4억 원이었으며, 다음으로 대구은행 3억6000만 원, 우리은행, 경남은행, 농협이 각 3억 원 등의 순이다.

대표적 전문 직종인 의사, 변호사, 변리사 직업군 신용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의사’의 3년간 평균 신용대출 금리는 3.34%며, 대출한도는 3억2010만 원이었고 ‘변호사’는 신용대출 금리 3.43%에 대출한도는 2억4480만 원, ‘변리사’의 경우 신용대출 금리는 3.35%, 대출한도는 1억8260만 원이었다.

강민국 의원은 “원금과 이자를 떼일 염려가 적은 고소득 전문직에 대해 우대 금리를 적용하는 것이 시장의 속성상 일견 맞을 수 있겠으나 그것은 은행이 가진 가장 중요한 공공성을 잃지 않는 범위”라며 “신용대출에도 전문직과 일반인 간 금리 차별이 뚜렷해지게 되면 상대적으로 돈이 더 필요한 일반인은 2금융권 등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게 되고 결국 높은 금리에 고통받을 수밖에 없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전문직 등 고소득 군과 일반인 간 금리 차이와 개인신용평가 등이 적정한지를 금융감독원이 철저히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