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녕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사업 총력

창녕군은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한 방제사업에 총력을 다한다고 밝혔다.

군에서는 지난 2004년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이 최초로 발생된 이후 방제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3만8000여 본을 방제했다.

올해는 약 2만1000여 본을 방제할 계획으로 추경을 통해 6억 원의 군자체 예산을 확보해 하반기 방제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동식 파쇄기를 활용한 산지 현장 파쇄 방식을 도입해 파쇄율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획일적인 훈증 방제서 벗어나 선단지 위주의 피해 고사목 제거·예방나무주사를 실시하는 등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전략으로 방제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지난해부터는 QR코드를 활용한 고사목 이력 관리체계를 도입해 현장에서 입력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고사목에 대한 업무별 이력 관리가 가능해졌으며, 우포늪 습지보호지역 주변에 발생된 소나무류 고사목은 전량 수집‧파쇄해 국내 멸종 천연기념물인 따오기의 서식처 보전과 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 “소나무류를 반출금지구역(창녕군 전역)에서 외부로 무단 이동 금지와 훈증 처리된 소나무 더미를 훼손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며 “가용 가능한 예산과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명륜과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업무협약을 체결해 재선충병 피해목을 목재칩, 목재펠릿 등으로 재활용할 계획이며, 협약 체결로 운반·파쇄비 등 약 3억 원가량 예산을 절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