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부분의 화재는 부주의로 발생, 도민 안전주의 필요

경남도 소방본부는 올해 3분기까지 화재 발생 분석 결과 전년도 동기 대비 화재 건수와 재산피해는 감소했으나 인명피해는 증가했다고 밝혔다.

장소별 발생 현황으로 살펴본 결과 전체 화재 1699건 중 공장, 음식점, 창고 등 비주거 시설 631건(37.13%)의 화재와 주거시설 화재 364건(21.42%)이 화재 장소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화재의 주요 원인은 부주의 723건(42.55%), 전기 401건(23.60%), 미상 268건(15.77%), 기계 190건(11.18%) 순이었으며 여전히 부주의로 인한 화재 위험이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명피해는 전년에 비해 증가했다.

올해 3분기까지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사망 16명, 부상 58명 등 총 74명으로 사망자는 주거시설 12명(단독 8, 공동주택 2, 기타 2) 및 기타 야외 3명, 비주거 시설에서 1명 등이 발생했으며 이는 전년 동월 사망자 수(12명) 대비 33.33%(4명)가 증가한 수치이다.

부상자는 총 58명으로 비주거 시설 31명, 주거 시설 11명, 차량 및 기타 야외 각 6명, 임야 3명, 위험물 제조소 등 1명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전년 부상자 수(57명) 대비 1.75%(1명)가 늘었다.

주목할 점은 부주의에 의한 사상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전체 사상자 74명 중 부주의로 인한 사상자는 33명(44.59%)으로 전년 동월 사상자 대비 120%(18명)가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재산피해는 전년 대비 감소했다. 올해 3분기까지 재산피해는 161억6100만 원으로 전년 동월 재산피해 228억4500만 원 대비 29.25%(80억5200만 원)이 줄었다.

장소별로는 비주거 시설 111억300만 원, 주거시설 29억600만 원, 차량 16억8700만 원, 위험물 1억8700만 원, 기타 야외 1억8600만 원 순이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3분기 화재통계분석을 통해 “화재 건수와 재산피해는 감소했으나 전체적인 사상자의 수는 증가했다”며 도민의 안전 주의를 촉구했다. 

또한 “사상자 발생의 주요 원인이 부주의임에 따라 가연물 및 시설의 안전 점검 및 사용 시 취급 주의, 사용 후 안전 조치 및 정리에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쌀쌀해지는 가을 날씨에 전기장판 등과 같은 난방기기 사용이 증가할 것에 따라 사용 전 안전 인증 마크 확인 및 사용 전 단락 및 훼손 확인, 사용 중 과열 방지 등을 지켜야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화재 예방 안전 행동 요령 등을 콘텐츠로 제작해 지속 배포할 계획이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