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교육청 전 학생 교육재난지원금 지원유·초·중·고 41만8000여 명…5만 원 상당 상품권·농산물 꾸러미
교육수요자·도민 상생·교육재난 극복 위한 혼합 방식 추진

경남도교육청은 도내 유·초·중·고등학생 약 41만8000여 명의 모든 학생에게 상품권 또는 농산물 꾸러미를 지원할 예정이다.

‘경남도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원 조례’ 제정에 따른 지원 사업으로 5만 원 상당의 상품권 또는 동일 상당의 농산물 꾸러미를 각 가정에 제공할 계획이며, 재원은 재해·재난 예비비를 사용한다.

타 시·도교육청의 교육재난지원금이 대부분 현금성 지원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과 달리 경남은 상품권으로 교육수요자의 유용한 교육적 소비와 지역의 어려운 농가가 상생하는 차별화된 지원 방안을 선택했다.

획일적인 지원에서 벗어나 다양화를 위해 도내 재학 기준 둘째 자녀에게는 농산물 꾸러미, 그 외의 자녀에게는 모두 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품목 계약 배송 등의 검토·관계자 협의를 거쳐 내달에서 오는 12월 사이 상품권·농산물 꾸러미를 가정으로 배송할 계획으로 농산물 꾸러미는 도내 우수 농수산 식재료로 구성하며,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세부 품목을 결정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학생들의 교육적 피해를 보상하고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면서 동시에 지역 생산 우수 식재료 소비촉진에도 기여하고자 하는 조치기도 하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공동체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상황에 작게나마 위로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예산의 범위 내서 학생, 학부모, 도민이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으며, 앞으로 어떤 형태로 다가올지 모르는 교육재난에 대해 철저한 준비와 적극적인 지원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