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경상국립대학교 상생발전협의회 2차 회의시민 친화적 대학 환경 조성 위한 사업 채택…향후 협력 방향 논의

진주시와 경상국립대학교는 시청 상황실서 상생발전협의회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양 기관은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신종우 진주부시장과 정우건 경상국립대 연구부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해 양 기관 국·과장급 5명씩이 참여하는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했으며, 1차 회의를 가진 후 이번이 두 번째 회의다.

1차 회의 이후 양 기관은 다양한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실무부서를 통한 논의를 진행했으며, 이날 2차 회의서는 발굴된 협력 사업 중 대학의 시설을 개방하고 시민과 학생이 함께 이용하는 친화적 대학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3개 사업을 우선 채택해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가좌캠퍼스 정문 인근 한옥으로 지어진 예절관을 시민개방형 북 카페로 리모델링하고 정문 개척교 옆 연못을 공원으로 조성해 볼레로 거리에서 북 카페로 이어지도록 해 시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며, 가좌캠퍼스 내 가좌산 등산로·인근 둘레길 편의시설 정비 사업도 추진한다.

더불어 칠암캠퍼스 100주년 기념관 광장과 시외버스 정류소 사이의 울타리를 제거해 광장을 완전히 개방하고 명품 분수대를 설치해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등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어진 논의를 통해 향후 대학의 인적자원을 활용한 차별화된 사업 발굴과 창업 활성화를 위한 시와 대학의 상설협의체 구성, 추진 사업에 대한 2차 MOU 체결 등 앞으로의 상생 협력 사업의 방향에 대해서도 협의를 이어갔다.

신종우 부시장은 “지방 소멸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진주시와 경상국립대가 채택한 하드웨어적인 사업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적인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우건 연구부총장은 “경상국립대가 가진 인·물적 자원을 활용해 지역사회 발전과 주민 친화적인 대학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