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부마민주항쟁 42주년 기념식 경남서 열려창원 3·15아트센터서 정부 주관 기념식 열려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민주주의의 숭고한 정신 계승 이어가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며 항쟁 역사적 의미 높이고 정신 계승하고자 국가기념행사 추진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지난 16일 오전 창원 3‧15아트센터서 개최됐다.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은 지난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세 번째 열렸으며, 코로나 상황 등을 고려해 각계 대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및 가족 등 49명 이내로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부마민주항쟁 참여자와 가족을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라는 주제로 식전공연,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식전공연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주최한 ‘부마민주항쟁 창작곡’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곡을 연주해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시켰으며, 국민의례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함께 온라인으로 경남대학교, 부산대학교 학생 50여 명이 제창해 항쟁의 의미를 세대 간에 공감하는 의미를 더했다.

이어 17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최갑순 이사의 부마민주항쟁 경과보고에 이어, 고(故) 김택용 기자 취재 원고를 소재로 스토리텔링 형태로 당시의 항쟁의 모습을 재현하고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의 인터뷰 영상과 함께한 인기가수의 축하공연으로 진행됐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부마민주항쟁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며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그 정신을 계승하고자 국가기념행사가 추진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의 기념사에 이어 참여자 및 가족의 인터뷰 영상을 상영하고, 가수 신형원과 홍석민이 ‘걱정말아요 그대’, ‘터’, 등을 부르며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부마민주항쟁은 국민주권 회복을 위해 군사독재에 항거한 범시민적 민주화운동으로 그 역사적 의의가 크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앞으로도 경남, 부산 지역을 넘어 전 국민에게 그 정신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기념식을 위해 민주성지 창원을 찾아준 정부 주요인사와 각계 대표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민주항쟁의 정신이 다음 세대에 계승될 수 있도록 민주화 기념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