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전통소싸움경기장 15년 만에 새 단장보수·보강, 리모델링…친환경 도시 이미지 맞게 대변신 

진주시는 지난 16일 오후 1시 판문동 전통소싸움경기장 보수·보강 및 리모델링 공사 준공에 따른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준공식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조규일 진주시장, 이상영 진주시의회 의장, 판문동 주민, 진주투우협회 임원진 등 소수의 관계자만 참석해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간소하게 진행됐다. 

진주의 소싸움대회는 전통적으로 남강 백사장에서 펼쳐졌으나 지난 2006년 판문동 현재 위치에 경기장 3256㎡, 관람석 3000석 규모의 철골구조 원형 경기장을 신축, 대회를 진행해왔다. 

이후 약 15년이 경과함에 따라 노후화가 진행됐고, 지난해 시행한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대대적으로 소싸움경기장 보수·보강 공사와 함께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 이번에 완료했다.

경기장 외벽은 목재로 마감해 진주시의 친환경 도시 이미지에 맞도록 한층 자연스러운 멋을 살렸으며, 노후된 FRP 관람석 의자를 목재로 교체하고 차양막 길이를 늘여 관람객들이 비와 햇빛을 피해 편안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보도블록을 교체하고, 장애인 리프트를 설치해 장애인도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했으며, 무엇보다 지진 설계 보강으로 건축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시는 전통소싸움 발원지로서 그 명맥을 당당히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 보수·보강 및 리모델링 공사를 계기로 소싸움이 10월 축제와 더불어 우리 시의 대표적인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어서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다시 시민들이 함께 찾는 소싸움경기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