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항공우주산업 발전 힘 모은다경남도·진주시·KTL·경상대·KAI 등 유관기관 항공우주산업 발전 모색
항공 우주 부품·소재 산업 연구소 기업 창업…고용 창출 효과 기대

경남도는 진주시, 한국세라믹기술원(KICET),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하이즈항공㈜, ㈜아스트, 경상대학교 등 12개 유관기관과 강소연구개발특구 연계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도와 유관기관은 신기술을 매개로 새로운 연구소 기업 창업과 고용 창출 증대를 위해 경상대학교 항공우주산학협력관서 진주 강소특구와 연계한 항공우주산업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진주 강소특구사업화 지원 사업은 항공 우주 부품·소재산업 육성을 위해 5년간 약 206억 원(국비 159억 원·지방비 4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공기술 이전을 통한 연구소 기업 설립, R&BD(사업화 연계 기술 개발) 지원, 항공 우주분야 유망기술 발굴 등 기업 성장을 지원하며, 연구소 기업 창업과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간담회에 참석한 조여문 제조산업과장은 진주 강소특구지원센터 현안을 논의하고 “도와 대학, 연구기관, 항공기업 간 기술협력과 정기적 간담회 개최 등 네트워킹을 강화해 큰 규모의 국책사업 유치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세라믹기술원, 경상대학교 강소특구지원센터, 한국항공우주산업㈜, 하이즈항공㈜ 등 참여 유관기관도 항공 우주 부품·소재산업 연계 기술 전환 사업 추진과 기술협력, 특화 성장 지원 사업에 적극 협력하고 미래 경남 우주항공산업 발전에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