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복합산림복지시설 ‘월아산 숲속의 진주’ 조성조규일 진주시장, 월아산 자연휴양림·산림레포츠단지 현장 점검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시 복합산림복지시설인 ‘월아산 숲속의 진주’ 조성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월아산 숲속의 진주’는 기존 월아산 우드랜드를 비롯한 월아산 자연휴양림, 산림레포츠단지·치유의 숲을 이르는 통합 명칭으로 1단계로 조성한 월아산 우드랜드에 이어 2단계 사업인 자연휴양림과 산림레포츠단지 조성 공사가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한창 진행 중이다.

마지막 3단계 사업으로 조성 예정인 월아산 치유의 숲은 현재 실시설계에 돌입했으며, 오는 2023년까지 월아산 일원에 복합산림복지시설을 완성한다는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월아산 자연휴양림과 산림레포츠단지 조성 공사에 국‧도비 포함 160억 원을 투입해 자연휴양림 시설로 숲속의 집을 비롯한 숙박시설 15실과 복합 위생시설, 글램핑 8동, 야영데크 6면을 설치 중에 있다.

산림레포츠단지는 네트 어드벤처, 짚라인 등 모험 체험시설 6종이 들어설 예정으로 시는 월아산 우드랜드를 중심으로 한 산림교육과 함께 산림휴양·레저에 이르는 다양한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조규일 시장은 “월아산 숲속의 진주가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과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산림 휴양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