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군농업기술센터 ‘마늘·시금치’ 보험 가입지역 농·축협서 상품 판매 중

남해군농업기술센터는 ‘마늘’과 ‘시금치’를 대상으로 한 농작물 재해보험 상품의 판매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마늘’과 ‘시금치’는 남해군의 주요 소득 작목으로 지난해 기준 ‘마늘’은 4498농가가 540㏊에서 368억 원, 시금치는 4334농가·914㏊에서 271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남해군은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발생 시 농업 소득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홍보에 나섰다.

특히 지난해부터 시금치 품목이 시범지역으로 선정돼 보험 가입이 가능해 시금치 농가에서도 안전한 영농을 도모할 수 있게 됐으며,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대상은 해당 품목 재배 농가로 가입 기간은 ‘마늘’ 오는 29일, ‘시금치’는 내달 5일까지다.

시금치·마늘 재배 농가는 이 기간 중에 반드시 보험 가입을 해야 농업 재해 시 보험료를 지급받을 수 있고, 보험 가입은 지역 농협(남해·동남해·새남해·창선농협), 농협 지점에서도 가능하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예기지 못한 자연재해, 조수해, 화재 등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그 피해의 일부를 보상받을 수 있고, 국·지방비로 보험료의 90%를 보조해 농가서는 10%의 자부담으로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지난해 농작물 재해보험은 벼 등 16품목·3057농가에서 가입했고, 자연재해와 병충해 등으로 1102농가에 8억2100만 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민성식 농업기술과장은 “앞으로 더욱 심해지는 기상이변으로 인해 시금치, 마늘 품목에서 피해가 증가해 재해보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올해는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보험에 가입해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