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2021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열려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여수·통영·부산서 공동 개최
11개국·요트 30척·선수 300명 참가…해양관광루트 개척

경남도가 전남·부산과 공동으로 ‘2021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를 2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

경남·전남·부산이 공동 주최하고,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여수·통영시, 대한요트협회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 미국, 러시아 등 11개국에서 요트 총 30척의 국내·외 선수 300여 명이 참가한다.

대회는 ‘전남도 여수시’를 시작으로 ‘경남도 통영시’를 거쳐 ‘부산시 수영만 요트경기장’까지 펼쳐지며, 각양각색의 요트들이 수려한 남해안을 가르며 힘찬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2021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는 올해 두 번째로 국내 3개 시·도가 공동 주최하는 요트대회로써 남해안권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남해안 해양레저관광벨트 조성과 요트 문화 대중화에 기여하며, 새로운 요트 항로 개척과 요트산업 활성화를 통해 남해안의 아름다운 경관과 해양관광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무관중(언택트) 대회로 진행되지만 대회 기간 동안 유튜브와 누리소통망(SNS) 홍보를 통해 해상에서 진행되는 박진감 넘치는 요트경기를 간접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박종원 경제부지사는 “요트경기는 한배를 탄 팀원들 간의 호흡과 단결이 무엇보다 중요한 연대와 협력의 스포츠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나라가 어려운 지금 대회서 선수들이 보여줄 모습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힘을 주는 메시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