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귀농·귀촌 유치 첫걸음을 내딛다

김해시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비 지원사업인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에 공모 선정됐으며, 내년에 1억3000만 원 규모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은 도시민의 귀농·귀촌 유치를 위한 지원센터 운영과 교육·체험 및 지역융화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해 귀농·귀촌 희망자의 안정적인 농촌정착과 지역활력 회복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김해시 귀농·귀촌인 수는 지난 2016년 4705명에서 지난해 6514명으로 해마다 증가했으며 귀농·귀촌 상담수도 2017년부터 매년 250건 이상 유지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시는 지난 2019년부터 농업창업 힐링센터를 운영해 귀농 창업 희망자의 상담을 도왔고, 귀농인의 집 3개소와 귀농·귀촌 현장실습 시범포 4300㎡를 조성해 예비 귀농·귀촌인 들을 위한 교육장을 운영했다.

내년부터 김해시는 확보된 사업비로 지역여건에 맞춰 귀농·귀촌 희망자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귀농·귀촌종합센터를 운영하고 농촌에서 살아보기, 귀농·귀촌 동네작가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공모에서 전국 인구수 30만 이상 시·군 중 유일하게 김해시가 선정됐다는 것은 의미가 크며 김해시에서 어떻게 도농복합 시군의 특성을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에 활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 관계자는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으로 체계적인 귀농·귀촌 소프트웨어를 구축해 예비 귀농인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게 하고, 도시민들의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이진우 기자  ljw@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