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소방본부 3분기 하트 세이버 89명 인증심정지·뇌졸중·중증외상환자 등 23명의 소중한 생명 구해
김재민·손석형 소방관 3분기 내 3개 인증…환자 예후 기여

경남도소방본부는 올해 3분기 23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도민과 소방공무원을 하트 세이버로 인증했다고 밝혔다.

하트 세이버 44명, 브레인 세이버 24명, 트라우마 세이버 21명으로 총 89명이 인증됐고, 일반인 하트 세이버 3명이 포함됐다.

이 중에서도 김재민, 손석형 소방관의 활약이 빛났는데 이 두 명의 소방관은 3분기에 무려 3개의 세이버로 인증됐으며, 두 명의 뇌졸중 의심 환자와 한 명의 중증외상 환자를 빠른 판단과 응급처치로 환자의 좋은 예후에 기여했다.

김재민 소방장은 지난 2010년도 임용돼 하트 세이버 3회, 브레인 세이버 2회 인증을 받은 바 있고, 심폐소생술·응급처치 교육 강사로 활동해 도민의 안전에 힘쓰고 있으며, 경남소방본부 구급 지도관으로 구급 대원의 역량 강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손석형 소방장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119특수구조단 항공구조구급대에 근무하며, 2018년 전국 우수 항공대 선정 소속 대원으로 도내의 산악사고 등 응급환자·장기 이송에 소방공무원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현장활동에 이바지했다.

김조일 본부장은 “소중한 생명을 구한 도민과 소방공무원에게 감사하다”며 “신속한 판단과 응급처치가 중요함을 다시 한번 느끼고, 국민 모두에게 신속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안심콜 가입에도 적극 협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빠른 판단과 응급처치를 하기 위해서는 구급 대원에게 신속한 환자 정보가 필요한데 119안심콜 서비스가 그 예로 119신고로 인한 출동 시 사전에 등록된 개인 정보가 구급 대원에게 전달되는 서비스로 출동 중 구급 대원이 환자의 상태를 예상해 적정한 응급처치와 신속한 병원 이송을 할 수 있게 된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