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사회적 농업’ 활성화 앞장

함양군에서 사회적 약자의 돌봄과 치유, 교육,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 농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사회적 농업은 장애인, 고령자, 아동 등 취약계층의 사람들에게 농업을 통해 돌봄, 교육, 고용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 활동으로 농촌공동체를 활성화하고 고용을 창출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군은 사회적 농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 군내 농업회사법인 호미랑과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함양군보건소가 사회적 농업을 활용한 사회적 약자의 재활과 사회복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회원 10여 명을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 총 16회에 걸쳐 식용꽃을 활용한 떡 만들기, 야생꽃 압화공예, 허브 삽목 등의 사회적 농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농촌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적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농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사회적 농장들이 자체적인 운영 역량을 마련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