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산청고 ‘미래의 길을 걷다, 스타트 UP’ 진로 현장 체험창의융합프로젝트 탐구·발표·선비골 현장체험 등
수학여행 대체 프로그램 운영

산청고등학교(교장 강순상)는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수학여행 대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로와 연계한 창의융합 프로젝트 주제 탐구 활동과 산청 일원을 중심으로 다양한 현장 체험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추진하지 못한 수학여행 대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4일 내내 오전에는 교내에서 창의융합프로젝트 과제 수행 활동을 실시하고 중식은 학교급식으로 먹은 후 곧바로 오후에는 산청 일원의 주요 진로현장을 찾아 체험활동을 실시함으로써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학교 밖에서의 급식 부담을 없게 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적 고려와 사전 답사 활동을 통한 산청 지역 내의 전세버스 차량 임차와 체험처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코로나 19로 위축돼 있는 지역사회의 경기 부양에도 작은 기여를 하는 효과도 높혔다.

한편 오전에 실시한 진로융합 프로젝트의 주제는 노인실버타운, 범죄와 공학, 영화 드라마, 학교 공간 디자인 등 다양한 활동 주제로 팀을 구성해 모둠 활동을 실시했으며, 오후에는 전통염색 체험과 도자기공예, 요리, 찻상 만들기, 천문대 체험 등 1인 4개 영역에 걸친 진로 체험 활동으로 대부분의 학생들이 수학여행 못지않은 즐거움으로 자신의 꿈 빚기를 한 의미 있는 현장체험학습 시간이었다고 했다.

2학년 학생들이 3일 동안 오전 시간을 활용해 팀별 진로융합프로젝트의 수행 결과는 금요일 교내에서 비경쟁 형태로 2학년 10개 팀이 2학년 학생들 스스로가 진행자를 정해 발표회를 개최함으로써 학생들이 함께하는 활동의 소중함과 협동심을 물론 리더십 함양에도 도움이 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아울러 1학년 학생들도 가을 소풍 대체 프로그램으로 지난달 28일 하루 동안 오전에는 학교 내에서의 진로 체험과 오후에는 서당 학이재의 벌집 밀랍 랩 만들기, 도자기 체험, 공예, 천연염색, 동의보감촌 한방 체험 등을 실시했다.

박주원 교사(2학년 부장)는 “수학여행 대체 프로그램 준비를 위해 학생의 희망과 현장 조사 등 사전 준비와 기획 과정을 거쳐 실시한 이번 체험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움츠렸던 심신을 자신의 진로와 연계한 꿈 빚음 활동을 통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교육자로서의 큰 자긍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성장 스토리가 있는 학년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