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삼성중공업 독자 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실증

‘LNG 기술의 꽃’…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 IV 성능 시연
기술 자립 고도화·비용·공기 단축…FLNG 수주 경쟁력 강화
‘토탈 LNG 솔루션 프로바이더’ 도약 계기…EPC 역량 보유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 조선·해양 통합 LNG(액화천연가스) 실증설비에서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천연가스 액화공정인 ‘SENSE IV’(이하 센스 포)의 실증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에는 ENI(이앤아이·이탈리아), Equinor(에퀴노르·노르웨이), Golar LNG(골라엘엔지·영국), Petronas(페트로나스·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국 주요 LNG 개발사와 ABS, BV, LR 선급 관계자들이 대거 참관해 높은 관심과 기대를 보였다.

천연가스 액화공정은 ‘바다 위의 LNG 공장’으로 불리는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의 주요 공정 중 하나로 해저로부터 끌어올린 가스오일에서 오일을 분리하고 수분, 수은 등 불순물을 제거한 천연가스를 -162° 이하로 액화해 부피를 600분의 1로 줄이는 기술이다.

이는 천연가스의 경제적인 장거리·대규모 수송을 가능하게 해 글로벌 공급을 늘릴 수 있는 LNG 산업의 핵심 기술이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센스 포’는 연간 200만 t 이상의 LNG를 생산해 낼 수 있는 액화 성능을 확보했으며, 기존 가스 팽창 액화공정 대비 LNG 1t 생산에 필요한 전력 소모량을 최대 14% 줄이는 등 높은 에너지 효율이 강점으로 이번 실증과 시연을 통해 FLNG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게 됐다.

강영규 해양사업본부장은 “센스 포의 개발과 실증 성공으로 천연가스의 생산, 운송, 저장, 공급 등 LNG 밸류체인 풀 라인업에 대한 제품 신뢰성이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며 “삼성중공업이 EPC(설계·구매·건조) 역량을 보유한 ‘토탈 LNG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FLNG는 해상 플랫폼에서 천연가스를 추출한 후 해저 파이프라인을 통해 육상플랜트로 옮겨 액화하는 방식이 아니라 천연가스를 뽑아 올려 해상에서 곧바로 액화·저장·하역까지 할 수 있는 해양플랜트 설비로 삼성중공업에서 명명식을 갖고 모잠비크로 출항한 설비도 아프리카 첫 심해저 FLNG다.

FLNG는 공사 기간이 육상플랜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고 비용 절감·환경 보호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LNG 개발 기업의 신규 투자 검토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전 세계 발주된 FLNG 4척 중 3척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건조하는 등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