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북신동, 방한모자·떡국 떡 기부

통영시 북신동에는 다양한 방법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주민들의 소식이 전해지고 있어 주변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노인 일자리 어르신들의 십시일반 성금 기탁에 이어 점점 추워지는 날씨를 대비해 방한모자 30개를 기부한 주민과 직접 뽑은 가래떡으로 만든 떡국 떡 60인분을 기부한 주민이 있다.

첫 번째 그 주인공은 북신동 만복철물 대표 백태석 씨며, 북신동 주민자치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설·추석맞이 이웃돕기는 물론이고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 온 기부 천사다.

백태석 씨는 “날이 추워지니 추위에 약한 취약계층이 걱정된다”며 “필요한 대상자에게 잘 전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두 번째 주인공은 북신동 주민 전외숙 씨로 기부자는 올해 초 반찬 나눔을 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상황 악화에 어쩔 수 없이 기부활동을 아쉽게 포기한 적도 있었으며, 위드 코로나 전환을 계기로 떡국 떡 나눔을 실천하기로 했다.

전외숙 씨는 “평소 막연하게 생각해오던 나눔에 대한 의지를 작게나마 시작하고자 떡국 떡을 전달하게 됐는데 약소하지만 필요한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석현 북신동장은 “마음에서 우러나는 나눔을 이렇게 몸소 실천하신 데 존경심을 표한다”며 “기부자분들의 따뜻한 온정이 모여 지역 내 온정의 온도를 상승시키고 있으니 이를 계기로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더욱 힘쓰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기탁 받은 방한모자와 떡국 떡은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소중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