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해저터널 시대 남해’ 선제적 준비 가속도 보물섬 남해포럼 ‘해저터널 이후 남해 관광발전 방향’ 세미나 개최
남해군 출신 교수·연구원·기업가 등 대거 참석…미래 구상 논의
“남해군 강점 육성하고 인프라 확대·홍보 강화” 한 목소리

남해군 출신의 교수·연구원·기업가 등으로 구성된 ‘보물섬 남해포럼’이 남해유배문학관서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고 ‘남해~여수 해저터널 이후 남해군 관광 발전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국도3호선 창선~삼동 구간 4차로 확장 사업’이 국책사업으로 확정됨과 동시에 남해군은 새로운 미래 발전 구성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런 가운데 남해군 출신 학계·연구·정관계 관계자들로 구성된 씽크탱크인 ‘보물섬 남해 포럼’에서 관련 논의를 더욱 풍부화시켜 나가는 모습이다.

먼저 이날 세미나에서 보물섬 남해포럼 대표이자 대진대 기획처장을 맡고 있는 공명수 교수는 ‘남해~여수 해저터널 이후 남해관광발전 방향 및 방안’이라는 주제의 기조 발제를 통해 “남해 고유의 장소적 가치를 더욱 극대화시켜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서 △김종호 단국대 창의융합학과 교수가 ‘메타버스와 남해의 미래 관광 전략’을 △최길동 경상국립대학교 교수가 ‘해저터널 시대와 남해 휴양문화콘텐츠 기반 구축’을 △김석영 도립남해대학 교수가 ‘남해~여수 해저터널 시대의 관광 연계산업 활성화 방안’을 각각 발표했다.
 
이용택 국립한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주제 토론회에서는 △이태문 동의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조영호 남해관광문화재단 본부장 △조수현 디자인 라벨 니어바이 대표 △이성오 도립남해대학 금융회계사무과 교수 △이정실 동명대 관광경영학과 교수가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종합토론은 류동길 숭실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김동규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와 박성석 경상국립대학교 명예교수가 참여했다.

장충남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하고 남해의 큰 도약을 위한 정말 의미 있는 세미나가 열리게 돼 매우 뜻깊다”며 “이 자리에서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더욱 구체화시켜 현실화시킬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