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사업 경남 기업 3개사 선정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혁신으로 글로벌 강소기업 성장 기대
그간 11개사 선정…경남 제조업 발전·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

경남도는 ‘2021년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사업에 전국 20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으며 이 중 경남기업은 3개사로 태림산업㈜(자동차), 진영티비엑스㈜(기계·금속), 범한퓨얼셀㈜(환경·에너지)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강소기업 100+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우리나라 소재, 부품, 장비 분야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해 집중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시행돼 지난해까지 전국 100개사를 선정했으며, 올해 전국 20개사를 추가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3개사를 포함해 경남의 소부장 강소기업은 총 11개사로 경기, 충북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소부장 강소기업이 선정됐다.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는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등 유관기관과 머리를 맞대어 소부장 강소기업 100+ 공모를 대비한 전략을 수립했으며, 각 유관기관의 협조를 통한 유망기업 발굴, 평가 단계별 컨설팅 및 발표자료 제작 지원 등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한 촘촘한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했다.

이번에 선정된 강소기업은 향후 5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全주기에 걸쳐 연구개발(R&D), 자금․보증, 수출지원 등 각종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됨으로써 신속한 기술혁신과 성과창출을 이룰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성흥택 경남도 중소벤처기업과장은 “제조업이 발달한 경남의 소부장 기업들이 정부의 지원을 통해 기술혁신을 이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