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 청년이 말하고 교육감이 듣는다”경남교육 대전환 위한 2차 열린 대화 개최
경남교육 주요 정책·경남 청년 생생한 이야기로 구성

경남도교육청은 경남도교육청 교육연수원 수담뜰에서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맞아 ‘경청! 경남 청년이 말하고 교육감이 듣는다’는 주제로 제2차 열린 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열린 대화에는 박종훈 교육감과 경남의 학교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청년 8명이 참여해 학창 시절 겪었던 경험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경남교육 정책의 변화된 부분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남교육청이 이번에 기획한 ‘경청!’이라는 열린 대화는 기존의 원탁토론회의 방법에서 벗어나, 경험 중심의 실질적 대안 찾기 방식으로 방송사와 함께 시사 토론의 형식을 취하고 도민들과 또 다른 소통 창구를 마련하겠다는 의도로 처음 시도하는 방법이다.

이번 열린 대화는 ‘학교는 나에게 ◯◯◯이었다’의 핵심어로 교실수업, 진로와 진학, 대안교육, 학교폭력, 학교업무적정화, 학교 밖 청소년, 마을학교, 공간혁신 등 경남교육의 주요 정책과 연관된 청년들의 생생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경남 청년들은 학교에 대해 ‘사육장, 활력소, 나침반, 아쉬운 기억, 꿈을 갖게 해 준 곳, 집, 작은 마을, 지루한 곳’이라는 단어를 제시했다.

특히 개그맨 박성광 매니저로 이름을 알리고 경남 진주로 돌아와 카페와 유튜버로 활동 중인 임송(33) 씨는 ‘나침반’이라는 키워드로 대안교육과 현실의 괴리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고 박 교육감은 대안교육의 또 다른 변화를 약속했다.

또한 ‘집’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한 대학생 김기모(23) 씨는 본인의 학교 밖 청소년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교육지원 강화와 커뮤니티 마련을 요청했으며, 박 교육감은 모든 아이가 경남의 아이라며 학교 밖 청소년도 함께 챙겨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공론화를 통해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시각 변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열린 대화에서 나눈 경남 청년 8명의 학교 이야기는 경남교육이 새로운 미래로 이어지는 교육현안에 대한 시사점과 해법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

개막과 마무리 무대는 경남청년밴드인 ‘행복유랑단’이 함께해 자작곡을 선보이는 등 모든 행사를 경남의 청년과 함께하는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의 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사회에 진출하거나 준비 중인 청년들의 이야기를 경청함으로써 청년들의 상상이 발전적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앞으로의 경남교육 방향과 정책을 고민하고 그 과정에서 교육공동체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므로 열린 대화를 통한 ‘경청투어’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위한 열린대화 ‘경청’은 3일 저녁 7시 40분 창원 KBS1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