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특례시 출범식 가져대한민국 최초 창원특례시 첫 출항…지방자치의 새 지평 열어

창원시는 13일 창원스포츠파크 창원체육관에서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추진해 왔던 3년 반의 결실이자 창원특례시 출범의 의미를 시민과 함께 나누기 위해 특례시 출범식을 가졌다.
 
지난 2020년 12월9일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법률 공포 1년 후인 13일부터 창원·고양·수원·용인, 4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가 특례시 지위를 인정받게 됐다.

특례시는 기존의 일반 시와 차별화된 특례를 부여받는 새로운 유형의 자치단체 모델로 창원시는 4개 특례시 중 유일하게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어 갈수록 심해지는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기 위한 돌파구로 주목받고 있다.

출범식에는 창원시 지역구인 박완수·최형두·이달곤 국회의원, 김하용 경남도의회의장과 이치우 창원시의회의장 등 창원특례시 출범과 관련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행사는 민선7기의 시작인 지난 2018년 7월부터 특례시 출범까지 3년 반의 여정을 담은 경과보고 영상으로 시작해 대한민국 최초의 특례시 출범을 맞는 허성무 시장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다음으로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의 축하 영상으로 출범식의 의미를 새겼으며, 창원시와 자매결연 중인 6개국·8개 도시의 축하 영상, 시민들의 축하 메시지, 주요 내빈들의 축사가 이어져 축하 분위기를 더했다.

출범식의 메인은 창원의 탄생, 민주성지 창원, 통합 창원시, 창원특례시 등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뮤지컬과 미디어아트가 어우러진 주제 퍼포먼스였다.

614년에 걸친 창원의 역사를 단체 합창과 해군 의장대 공연, 103명 무용수의 군무 등 다채로운 소재로 표현했으며, 주제 퍼포먼스 후에는 인기가수 강혜연, 남승민의 축하 공연이 이어져 출범식에 참석한 시민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대한민국 최초의 특례시로 출범하는 창원시는 그간 광역자치단체의 전유물이었던 진해항 관리권·공유수면 점·사용 허가권 등의 항만 자주권, 13일 특례시 출범과 동시에 적용되는 광역시와 동일한 복지 급여 기준 등 기존보다 대폭 늘어난 권한과 혜택을 바탕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며, 동시에 지난해 보다 50% 이상 증액된 소방안전 교부세를 통해 시민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사무의 질을 높인다.

행사장에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모든 인원에 대해 방역 패스가 적용돼 예외 사항에 해당하지 않는 한 백신 접종 완료자나 48시간 내 PCR 음성확인자만 입장이 가능했다.

더불어 모든 출입구 3개는 열화상 카메라, QR 체크기, 자동 손소독기, 자동 방역 게이트 등 방역 설비가 설치돼 이중으로 점검이 이뤄졌으며, 35명의 방역 전문·지원인력의 배치를 통한 철저한 대비로 감염 가능성을 원천 봉쇄했다.

초대 창원특례시장으로서 기념사와 주제 퍼포먼스에 참여한 허성무 시장은 “새롭게 탄생하는 창원특례시는 창원의 미래 더 나아가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새 지평을 여는 커다란 한 걸음”이라며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만들어 갈 창원특례시의 항해에 103만 창원특례시민 모두가 함께해 주길 바란다”고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