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선정 쾌거국민권익위원회 발표…전년 대비 3단계 상승, 4개 분야 고득점 

경남도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시행한 2021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전년 대비 3단계가 상승한 최우수 등급(1등급)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각급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한 반부패활동과 성과를 평가해 공공부문의 청렴 수준을 높이려는 제도로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엔 전국 공공기관 273곳을 대상으로 지난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추진한 반부패 정책에 대해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 ▲부패위험 제거 노력 ▲부패방지 제도 운영 ▲반부패 정책 성과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등 7개 과제별로 평가하고 5개 등급(1~5등급)으로 나눠 발표했다. 

경남교육청은 이번 평가에서 7개 평가 분야 중 부패방지 제도 구축과 부패방지 제도 운영 2개 분야에서 만점을 받고, 반부패 정책 성과와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2개 분야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남교육청은 강력한 부패·비리 근절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전국 교육청 최초로 지난해 1월 부패비리 신고 핫라인으로 ‘교육감 직통 청렴전화’를 개설해 민원인과 직접 소통하고 부패사항 등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하게 조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깨끗한 공직풍토 및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기관장 주관 청렴회의 개최 △청렴 컨설팅과 토크 △관리자 대상 찾아가는 청렴교육 △더 존중, 더 배려 캠페인 △청렴소리함 설치·운영 △4개 사회단체와 청렴사회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전 기관 관급자재 선정위원회 운영이 의무화되도록 선정방법을 개선하는 등 반부패 추진계획을 적극 추진했다.

이민재 감사관은 “지난해 종합 청렴도에서 시·도교육청 중 최고등급(2등급)을 받은데 이어,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도 1등급 달성은 교육 수요자의 눈높이에 맞는 반부패 개혁 및 공정한 문화 조성을 위한 전 교직원의 적극적인 실천 의지가 가져온 결과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부족한 부분은 과감하게 개선하고 청렴이 문화로서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와 함께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