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도교육청 행복학교 만족도 4년 연속 향상학교문화 혁신 일반학교 이행률 88% 달성…올해 행복학교 현판 전달·연수 운영

경남도교육청의 혁신학교인 ‘행복학교’ 운영 만족도가 4년 연속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행복학교의 학교문화가 일반학교로 잘 이행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4개년의 행복학교 학생·학부모·교사의 만족도 조사 결과를 보면 2018년 평균 82.1점, 2019년 82.3점, 2020년 83.7점, 2021년 83.9점으로 매년 만족도가 상승되는 추이를 보였다.

일반학교의 평균 만족도는 지난 2018년 77.4점, 2019년 77.6점, 2020년 81.7점, 지난해 81.8점이었다.
 
특히 학생, 학부모보다 교사의 만족도가 높았는데 4년 평균 교사 만족도는 86.5점, 학부모 81.9점, 학생 80.6점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행복학교가 지향하는 교육과정 중심의 민주적인 학교문화로 인해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행복학교의 학교문화가 일반학교로 이행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학교문화 혁신 이행률은 88.2%로 이는 행복학교 학교문화가 도내 일반학교로 확산되면서 전반적으로 학교문화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문화 혁신 이행률은 민주적인 교직원 회의 문화 형성, 함께 성장하는 전문적 학습공동체 운영, 학생이 주체가 되는 자치활동, 상호 존중 학교문화 형성 등 4가지 주제로 분석했다.

이는 평가 지표에서 교직원 회의규칙 제정, 교직원 토론회 운영, 교육공동체가 참여하는 학교 비전 제정, 참여형 교육과정 평가 워크숍, 전문적 학습공동체 예산 편성, 학생자치활동 보장 등 15개 지표(중등 16개 지표)로 평가했다.

그 결과 초등 이행률 88.6%, 중등 이행률 87.9%로 초등은 지표 13개 이상, 중등은 14개 이상을 추진하고 있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행복학교가 특색 있는 교육과정 운영으로 경남교육을 선도해 왔다”며 “아이들의 다양한 꿈을 키워내는 경남교육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끄는 힘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이외숙 학교혁신과장은 “지난 2019년부터 경남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학교문화 혁신을 통한 행복학교 일반화 이행률이 아주 높게 나타났다”며 “올해는 교육지원청의 역할 확대를 통해 행복학교 일반화가 더욱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18일 창원컨벤션센터서 올해 신규 지정 행복 나눔 학교와 행복학교, 재지정 행복학교 30개교 학교장에게 행복학교 현판을 전달했다.

경남교육청은 19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서 신규 지정된 행복학교 18개교·교원 112명과 행복맞이 학교 교원 135명을 대상으로 행복학교를 이해하고 실천 역량을 키우는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