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거제시 장승포 도시재생 뉴딜사업 준공

‘1만4천 피란살이 장승포 휴먼다큐’ 사업 완료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첫 준공
장승포동 일원 노후 주거지역 활력소로 탈바꿈

 

경남도는 거제시 장승포에서 ‘1만4천 피란살이 장승포 휴먼다큐’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준공하고 18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지난 2017년 현 정부 출범과 함께 시작됐으며, 이번 사업은 2020년 하동군에 이은 도내 두 번째 도시재생뉴딜사업이며, 저층 노후 주거지를 중심으로 집 수리와 주민생활 밀착형 공공시설을 집중 지원하는 사업인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는 첫 준공이다.

지난 2017년 12월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선정된 ‘1만4천 피란살이 장승포 휴먼다큐’ 사업은 총사업비 167억 원(국비 100억 원, 도비 20억 원, 시비 47억 원)을 투입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6개월여간 추진했다.

사업 준공으로 한국전쟁 당시 흥남철수 작전의 피란민을 품었던 장승포동의 노후 지역 주거 환경 개선, 주민역량강화 교육을 통한 공동체 활성화·지역 자산을 활용한 산업 창출로 지역공동체를 회복했으며, 주요 거점시설(커뮤니티·多품은센터, 송구영신 소망길, 마을회관·하늘카페, 청년문화거점, 시그널 사진관, 장승포차 등) 운영으로 침체한 거제시 장승포 일원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지역의 생활여건 개선과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국전쟁 당시 피란살이로 인한 노후 불량 건축물을 철거하고 자연경관을 해치고 안전이 우려되는 노후주택을 새 단장(집 수리 160여 동, 지붕개량 87여 동 등) 해 주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했고, 빈집 철거와 신축으로 주민사랑방과 게스트하우스, 청년문화거점 공간 등 주민공동시설을 조성해 경관개선과 휴게시설 확충 등 역사 문화 스토리텔링을 담은 소망길로 탈바꿈함으로써 동네의 분위기를 환하게 바꿨다.

또한 장승포 마을관리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마을 자립경제 구축으로 주민공동 이용시설을 조성해 지역 주민들이 직접 운영에 참여해 지역브랜드 상품개발·장승포의 숨겨진 맛집 발굴을 통한 관광객 유입과 골목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거제시 장승포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준공으로 가시적이고 물리적인 성과뿐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사업 이후의 지속 가능한 운영 관리가 중요함에 따라 장승포 주민협의체·지역주민들이 주도해 마을이 성장할 수 있도록 주민 스스로 도시 활성화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