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지원’ 업무협약 체결부·울·경 메가시티 수소경제권 실무협의회서 발굴한 첫 번째 성과
버스운송사업자, 2025년까지 624대 구입 시 42억 이상 절감 효과

부산, 울산, 경남은 19일 김해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김윤일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부사장, 부·울·경 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그동안 부산, 울산, 경남은 ‘부·울·경 수소경제권 실무협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수소경제권 구축을 위한 사업을 논의해왔고, 지난해 10월 환경부에서 친환경 미래 이동 수단의 보급 확대에 적극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 협약에는 수소버스 운행과 충전소 구축 협력,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추가 할인, 부·울·경 수소 시외버스 운행 시범사업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환경부와 부·울·경이 협력해 기종점 인근에 상용 충전소를 구축하고, 경남에서 부산을 거쳐 울산으로 왕복하는 수소버스가 투입돼 원활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부울경은 전국 최초로 수소버스(시내·저상)를 공동으로 구매하게 되며,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대 이상의 수소버스를 함께 구매하면 현대자동차의 추가 할인 혜택을 받아 버스운송사업자는 2025년까지 42억 원의 부담을 덜게 돼 친환경 버스로의 전환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에 수소버스(시외·고상)를 출시하게 돼 진주 또는 창원에서 출발한 수소버스가 부산 또는 울산에 도착하는 노선을 시범적으로 운행하게 되며, 수소버스의 편의·경제성, 차량 성능 등을 확인해 수소버스를 직접 체감함으로써 부·울·경 메가시티의 수소사회 구현에 한발 더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이번 협약은 부·울·경의 수소 산업 협력과 탄소중립 실현에 있어 대단히 뜻깊은 자리”라며 “수소버스 보급과 충전소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이어나가 부·울·경을 수소 생태계의 핵심 거점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수소 모빌리티 보급 확산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