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읍 공영주차장 조성, 고질적인 주차난 해소…‘상권 활성화에도 한 몫’지난해만 3개소 212면 조성…올해 대성초 앞, 정동마을, 서외리 추진 계획
빈집철거를 통한 쌈지 주차장 조성 등으로 군민 주차 걱정 해소에 적극 노력

고성군이 지난해 이어 올해도 고성읍 시가지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고질적인 주차난 문제가 서서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지난해 고성읍 공영주차장(60면)과 버스터미널 공영주차장(89면), 공룡시장 주차장(63면) 등 3개소 총 212면의 주차장을 조성했으며 서외리 영생빌라 앞 등 3개소를 임시주차장으로 활용토록 했다.

또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을 위해 매입한 동외리와 수남리, 무학리 등 부지를 임시주차장으로 활용함으로써 주택가 주차난을 일부 해소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고성읍 시가지 곳곳에 주차장이 조성되면서 주변 상권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이 주차를 위해 돌아다니는 불편이 줄었고 시외버스터미널이나 공룡시장을 예전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주차 문제가 해결되면서 접근성이 더 좋아져 주차장 인근의 상권을 살리는 데도 기여하고 있다.

고성군은 올해도 대성초등학교 앞 성내 공영주차장(1567㎡)을 조성할 계획으로 현재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이다.

상반기 중 주차장이 조성되면 학교 픽업존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혜진빌라 앞 정동 마을주차장(2903㎡), 송학광장 인근 서외리 공영주차장 예정지 추가 확보(1172㎡) 등의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고성군은 공영주차장 조성만으로 주차난 해결에 한계가 있어 △빈집철거를 통한 쌈지 주차장 조성 △주택 내 주차장 조성 지원사업도 계속해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대규모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은 공모사업을 통해 국·도비를 확보해 군비 부담을 줄이겠다”며 “소규모 공영주차장 조성도 꾸준히 추진해 주차 공간 부족으로 군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