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가전제품 생산기업 대영전자㈜ 방문임·직원 현장 소통·건의사항 청취 시간 가져

창원시는 20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성산구 공단로 대영전자㈜를 방문해 김형성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현장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대영전자㈜는 칠성플라스틱으로 시작한 후 지난 2006년 대영전자 주식회사로 법인을 설립했으며, LG전자의 협력업체로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 등 생활가전 전자부품을 플라스틱 성형 사출에서부터 실크스크린 유리인쇄, 도장, 부품 조립 등 체계적인 단계로 생산하고 있는 지역 유망 중소기업이다.

김형성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지난해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해 사회 공헌활동을 하는 등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김형성 대표이사는 “완벽한 완성도를 위해 자체적인 시험 설비와 100여 종의 계측 장비로 공정 검사를 실시해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최고 품질의 제품 생산을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다”며 “더욱 성장해 지역사회에도 지속적으로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시장은 “기업이 잘 돼야 경제가 살아나 결과적으로 창원시가 성장할 수 있다”며 “기술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한 부품들이 완성제품 대기업에 납품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