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3․15의거’ 사무소 개소3․15의거 진상규명 진실‧화해위원회…본격 업무 착수

창원시는 3‧15의거 진상규명을 위한 진실‧화해위원회 창원사무소(이하 창원사무소)가 마산합포구 오동민원센터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진상조사 업무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3‧15의거는 이승만 정부가 자행한 3‧15부정 선거에 항거해 마산에서 일어난 최초의 유혈 민주화운동이며, 4‧19혁명이 일어나는 중요한 배경이 된다.

하지만 그동안 4‧19혁명에 가려 제대로 된 법적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었으나 지난해 ‘3‧15의거 참여자의 명예 회복 등에 관한 법률’(최형두 국회의원 대표 발의, 이하 3‧15의거 특별법) 제정으로 재평가 받고, 참여자들의 명예가 회복될 길이 열렸다.

시는 그간 ‘3‧15의거’ 참여자들의 희생정신과 민주화를 향한 열의를 계승 발전시키고자 ‘3‧15의거’ 기념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옛 민주당사가 위치했던 자리에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을 조성하는 등 ‘3‧15의거’가 독립된 민주화운동으로 평가받기까지 총력을 기울였다.

진상규명 업무는 국무회의서 의결된 ‘3‧15의거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진실·화해위원회와 경남도, 창원시가 공동으로 진상조사 업무를 수행하며, 조사활동의 거점이 될 창원사무소는 총 3개과 총 12명으로 구성돼 올해 예산은 총 3억5400만 원이다.

3‧15의거 참여자로 진상조사를 원하는 사람은 오는 12월9일까지 창원사무소에 신청할 수 있으며, 창원사무소는 접수한 신청서를 검토 후 조사 개시 또는 각하 여부를 결정해 각하 결정을 받은 사람은 각하의 사유를 보완해 재신청할 수 있다.

허성무 시장은 “‘3‧15의거’가 잊힌 과거사가 되지 않도록 함께 힘을 모아준 민주화운동 단체장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