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박대출 의원,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 우수상임위원장 선정박대출 환노위원장, ‘노련한 진행’ 호평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대출 위원장(국민의힘, 경남 진주갑)은 26일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 선정 ‘2021년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우수상임위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20년까지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우수의원상)을 6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2021년 국정감사에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여야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균형있는 진행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위원장은 위원장의 권위보다는 간사 간 합의로 갈등이 있는 사안에 대해 합의를 도출하려고 노력했다.

2021년 국정감사는 ‘대장동 블랙홀 국감’으로 첫날부터 파행되거나 예정시간보다 지연돼 시작한 상임위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환노위는 박 위원장의 리더십으로 파행 없이 마무리 지었다. 피켓을 부착하고도 파행없이 국감을 진행한 상임위는 환노위가 유일하다고 한다.

박 위원장은 상임위 운영뿐만 아니라 각 현안에 대한 수준 높은 대안도 제시했다. 기상청 국감에서 헷갈리는 기상청 일기예보 용어에 대한 박 위원장의 지적에 일기예보 용어가 개선돼 안내되고 있다. 애매한 표현인 ‘낮’, ‘밤’ 대신 ‘09시~12시’와 같이 최소 3시간 단위의 시간으로 표시하고, 그동안 보도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던 빗방울은 0.1m 미만이라는 표현을 넣어 예보의 정확성을 높였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국정감사는 국회의원으로 열 번째이지만, 위원장으로는 첫 번째였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데다 뜻 깊은 수상까지 너무 감사하다”며 “늘 응원주시고 지켜봐 주시는 진주 시민 여러분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호시우보하는 한 해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법률소비자연맹에서 주관하는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은 지난 23년 동안 각 분야 전문가들이 국정감사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종합적인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을 시상해오고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