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도교육청 공공 구매 증대 사회적 약자 지원지난해 공공 구매 8개 분야 의무 구매 비율 초과 달성·실적 증가

경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기업과 사회적 약자 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한 결과 지난해 공공 구매 8개 분야에서 의무 구매 비율을 초과 달성하면서 지난해보다 실적도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공공 구매 분야 중 중소기업 제품 91.4%(의무구매율 50%), 여성 기업 제품 중 물품 10.76%, 공사 8.7%, 용역 8.2%(각 의무구매율 5%·3%·5%), 기술 개발제품 16%(중소기업 물품 구매액의 15%), 중증 장애인 생산품 2.27%(의무구매율 1%), 장애인 기업 제품 1.4%(의무구매율 1%),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0.61%(의무구매율 0.6%)를 달성했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2020년과 지난해 코로나19로 각 기관(학교)의 총 구매액이 감소했지만 창업기업 제품을 제외한 다른 분야는 의무구매율을 넘어섰으며, 이는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사회적 약자 기업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등 공공기관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한 결과다.

특히 법령상 의무 구매 비율이 없는 분야인 사회적기업 제품 2.08%(지난해 1.81%), 사회적 협동조합 제품 0.30%(지난해 0.14%)를 달성해 지난해보다 구매 실적이 증가했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해 구매 실적을 높이기 위해 전 기관(학교) 실적 관리, 성과평가 지표 반영, 물품선정위원회 평가 항목 가점 적용, 업무 담당자 연수, 공공 구매 실적 활성화 유공자 교육감 표창 수여, 공공 구매 사전검토제 시행 등을 진행하면서 기반 다지기에 힘썼다.

공공기관 우선 구매 제도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공사·물품·용역을 계약할 때 각종 관련 법령에 따라 일정 비율 이상을 우선 구매하도록 의무화한 것을 말하며, 경남교육청은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중증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 우수기관’에 선정되기도 했다.

황둘숙 재정과장은 “앞으로도 공공 구매를 높이기 위해 실적이 저조한 분야에 관심을 높이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약자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