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지세포진성 라벤더·금계국 ‘물결’문화재·일자리 사업 활용

거제시는 경남도 기념물 제203호인 지세포진성이 보라빛 라벤더와 노란 금계국 물결로 넘치고 있다는 입소문을 타 관람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 인종 때 왜구 침입에 대비해 쌓은 포곡식 산성인 지세포진 성은 오랜 기간 방치됐으나 성내 휴경지를 활용해 선창마을 주민들과 거제시가 함께 수작업으로 볼거리를 조성했다.

이곳은 사계절 볼 수 있는 다양한 꽃과 문화재,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선창마을의 빼어난 자연경관이 일품이며, 한창 절정인 보라빛의 라벤더와 금계국의 노랑 물결, 송엽국 등 다양한 꽃들이 어우러져 올해도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김영미 농업관광과장은 “공공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지역 문화재와 관광자원을 활용해서 볼거리를 조성했는데 거제시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