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남부어린이도서관 시범 운영도서관+돌봄 기능…‘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실현
도심 속 위치…우수한 접근성으로 높은 이용률 기대

진주시는 남부어린이도서관 건립공사의 최종 점검을 완료하면서 내달 정식 개관에 앞서 오는 1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남부어린이도서관은 가좌동 662-1번지에 총사업비 72억 원을 투입해 대지면적 1021㎡, 연면적 1463㎡,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지난해 6월 착공했으며, 주요 시설은 유아·아동·영어자료실, 공동육아나눔터, 북 카페 등으로 도서관의 기능에 돌봄센터의 기능을 더한 생활 SOC 복합시설로 조성됐다.

정식 개관에 앞서 시행하는 시범운영기간의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주말·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서대출·열람이 가능하며, 시범운영을 마친 후 정식 개관이 되면 다양한 행사·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안전한 자녀 돌봄을 위한 놀이 시설, 장난감, 교구, 도서 등이 비치되며, 부모 참여형 상시 프로그램을 운영·자녀 돌봄 품앗이 활동을 지원해 양육자 간 육아 정보를 서로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만 18세 이하의 자녀·양육자는 누구나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운영시간은 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주말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시 관계자는 “남부어린이도서관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 교육도시 실현을 위해 도서관 기능에 돌봄 기능을 더한 생활 SOC 복합시설로 조성됐다”며 “도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하므로 많은 시민들의 이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