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밀양 서홍감자 ‘인기 절정’

밀양시 하남들에서는 밀양의 명물 ‘서홍감자’ 수확이 한창이다.

서홍감자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신품종으로 시에서 출자한 밀양물산주식회사와의 전량 계약재배로 생산되며, 올해 계약재배 물량은 2ha로 참여농가 수는 10호, 생산 예상량은 250t 정도다.

서홍감자는 추운 겨울을 이겨낸 시설하우스 감자로 얼핏 보면 겉이 담홍색을 띠고 있어 고구마처럼 보이지만 찐 감자로 먹으면 수미감자보다 훨씬 더 포실해 고소한 풍미가 일품이며, 낮은 칼로리와 풍부한 비타민C 보유로 ‘땅속의 사과’라고 불린다.

시 6차산업과 관계자는 “지난해는 서홍감자 수확 후 1개월 만에 매진돼 늦게 찾은 소비자들에게는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면서 “밀양 특산품 서홍감자를 이달 중에 TV NS홈쇼핑, 밀양팜 쇼핑몰, aT 온라인 경매, 전국 공공기관 직거래를 통해 판매할 계획으로 밀양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내이동 밀양 식자재마트 내 로컬푸드 판매대서도 구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