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특례시, 마산해양신도시 개방바다 위 꽃동산 노란 파도…초록 물결 ‘넘실’

창원특례시는 마산해양신도시를 20년 만에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일원에는 ‘노란 파도’을 연상시키는 유채꽃이 상춘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연인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싱그러운 ‘초록 물결’의 청보리가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시민들은 ‘바다 위 꽃동산’에 찾아온 봄 내음을 만끽하면서 일상의 스트레스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었으며, 청보리 외곽을 두르는 3.2km 호안산책로 따라 거닐다 보면 자연이 만든 풍경에서 삶의 여유를 찾을 수 있다.

시는 마산해양신도시 조성 전 유휴부지를 활용해 11만 ㎡ 면적에 유채꽃밭 8만 ㎡, 청보리밭 3만 ㎡를 각각 조성했다.

지역의 첫 해양 랜드마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해양신도시에는 현대미술관, 창원형 디지털밸리, 지방(국가) 정원을 비롯해 마산권내 체류형 관광시스템 구축을 위해 호텔, 생활형 숙박, 문화 관광복합시설 등이 들어선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