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합천군 농업창업단지 입교생 현장형 멘토링 협약식

합천군은 농업창업단지 교육장에서 입교생 12명을 대상으로 귀농인 멘토링제 협약식을 개최했다.

귀농인 멘토링제는 영농 경험이 없는 농업창업단지 입교생들에게 현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농업 전문가들의 경험을 공유하며, 농업 정보를 제공해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다.

이번 행사는 영농 현장의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퇴직한 지도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멘토 6명과 22년 합천군 농업창업단지 입교생인 멘티 12명이 참석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입교생들은 각자의 관심 작물 재배요령, 귀농·귀촌 종합컨설팅, 농촌문화 차이에 따른 지역주민과의 갈등 해소, 귀농인의 고충상담 등을 통해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현장에서 받게 된다.

신재순 소장은 “이번 협약식은 도·시민이 농촌으로 이주하면서 겪는 불편과 시행착오를 최소화하며, 도·농간 문화적 차이를 극복해 안정적인 정착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로 맞춤형 현장 지원을 통해 창업단지 입교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합천군 농업창업단지는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일정 기간의 체류공간, 각종 영농교육을 제공해 공동정원, 농장, 텃밭 등을 일구면서 농촌을 이해하며,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지원하는 시설로 지난 2020년 개소해 매년 10여 세대 이상의 도·시민이 합천에 정착하는 등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