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도교육청, (가칭)상문중학교 자체 투자심사 통과거제 지역 ‘과밀학급‧원거리 통학 해소’ 중학교 신설 추진…7월 중앙투자심사 예정

경남도교육청이 거제 지역의 과밀학급을 해소하면서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학생 배치를 위해 학교 신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재정계획심의위원회에서 (가칭)‘상문중학교 설립 계획’이 자체 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거제시 상동동 56-1에 사업비 516억 원을 들여 신설하는 (가칭)상문중학교는 오는 2026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며, 규모는 특수학급 1개 포함한 34개 학급, 학생 수 966명이다.

현재 거제 지역 제18학교군는 중학교 급당 학생 수가 30명을 넘어 이곳은 지속적인 아파트 개발로 과밀현상이 가속화해 남은 회의실 등을 일반 교실로 사용하는 교실 전용과 증·개축만으로는 학생을 배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제18학교군 내 상문동 지역은 신설 공동주택 밀집 지역으로 인구 유입이 활발해 학생 수가 많지만 같은 학교군 내 6개 중학교가 고현동 쪽에 있어 원거리 통학생의 경우 안전사고가 우려돼 학교 신설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또한 거제 지역은 앞으로 조선 경기 회복세와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 남부내륙고속철도 연결, 거제~통영 간 고속도로 건설 계획 등 도시개발사업 활성화로 대규모 아파트 사업도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자체 투자심사에서는 거제 지역의 과밀학급 현상과 원거리 통학을 해소하며, 앞으로 개발 계획을 반영해 (가칭)상문중학교 신설 계획을 원안 통과했으며,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는 학교 터 적정성, 진입도로 개설에 따른 거제시와 협의, 국도14호선의 소음 대책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경남도교육청은 거제 시민과 전문가가 참여해 어렵게 학교 터를 선정했으며, 거제시와 진입도로 개설을 적극적으로 협의해 국도14호선 소음을 줄이기 위해 현재 제한속도 70km를 60km로 하향 조정하는 등 학교 경계선에 방음벽을 설치해 교통 소음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강만조 학교지원과장은 “이번 상문중학교의 자체 투자심사 통과로 거제시 제18학교군 내 과밀학급을 해소하며, 공동주택 건설에 따른 중학생 배치를 위한 첫걸음을 성공적으로 떼 오는 7월에 있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도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