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시 ‘2022 통영 문화재 야행’ 열려삼도수군통제영서 윤이상기념공원까지 7개 거점 구역…8야·18개 세부 프로그램 운영

통영시 주최,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주관, 문화재청과 경남도가 후원하는 ‘2022 통영 문화재 야행’이 ‘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라는 주제로 내달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윤이상기념공원까지 북두칠성을 상징하는 7개의 문화유산 거점 구역에 공연, 전시, 체험, 마켓 등 8야·18개 세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역사 문화자원 활용…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프로그램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가 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지역의 특색 있는 역사 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 관람(개방), 체험, 공연, 전시 등 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문화재청 지원 사업이다.

문화재청 지원 사업은 지난 2016년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라는 주제로 처음 시작했으며, 통영은 2019년도에 선정돼 올해로 4년 차를 맞이해 3년 차인 지난해부터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에서 주관하고 있다.

문화재 야행은 야경(夜景,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 야설(夜說, 밤에 감상하는 공연), 야식(夜食, 밤에 즐기는 음식), 야시(夜市, 진상품·장시 이야기), 야숙(夜宿, 문화재서 하룻밤) 등 8야(夜)로 구성돼 있다. 

■2022 통영 문화재 야행 주제…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

통영의 대표 역사 문화 관광자원 문화재인 통영 세병관의 명칭은 ‘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중국의 시성 두보의 ‘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유래했다.

밤하늘의 은하수와 평화로운 삶에서의 문화 예술 활동이 문화재 야행의 취지에 부합하며, 예술·관광의 도시, 통영 문화재의 역동성을 표현하기 위해 ‘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를 주제로 정했다.

올해 통영 문화재 야행은 거점 문화재인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을 중심으로 문화재와 박물관, 미술관 등 주변 문화시설을 연계한 야간개방 프로그램, 역사체험 시연 프로그램, 전통놀이·음식·문화 숙박체험 등을 통해 모두가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도록 기획·연출했다.

■북두칠성·이순신·예술인 거리 스토리·이미지 활용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의 프로그램을 한국의 전통 색상인 오방색을 활용해 통제영 거리를 중심으로 동·서·남·북으로 5개 구역으로 나눠 운영했다면 올해는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통제영 거리, 통영중앙동우체국, 항남1번가 초정거리, 통영시립박물관, 윤이상기념공원까지 약 1.7km 구간의 동선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윤이상기념공원 등 유명 예술인의 삶의 터전을 돌아보면서 생애와 활동을 이해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스탬프 투어와 연계해 참여도에 따라 상평통보와 서호전통시장 할인권, 통영 밤바다 해상투어 승선 할인권, 통영 VR 체험권 등 체험 상품을 제공한다.

■통영 문화재 야행…지역 경제 활성화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은 지역 예술 단체, 상가번영회, 시장 상인회가 협업해 항남 1번가 초정거리와 도깨비 골목에서 다양한 공연·체험, 전시, 마켓 프로그램 등을 운영을 통해 전통시장 할인권을 제공해 지역 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며, 시민과 관광객들이 지역 상권 이용을 유도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올해도 항남1번가 초정거리에 골목·빈 상가를 활용한 ‘초정거리 골목 아트페어’를 기획해 전시·체험과 미술품 경매 이벤트 등을 통해 통영의 문화 예술시장 형성의 기회를 마련하면서 지난해 중앙시장에 이어 올해는 통영 서호전통시장 할인권을 제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기를 불어넣고자 한다.

■통영 다운 문화재 야행 구성

문화재 야행은 통영 문화재의 가치를 발굴·활용해 지역 내 공공기관, 문화시설, 관광자원, 지역 상권과 연계해 주민 참여 유도와 함께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 집중됐던 행사장을 지역 내 근대문화역사 공간으로 확장해 문화도시 통영 다운 문화재 야행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올해 ‘2022 통영 문화재 야행’도 통영의 역사 문화 관광자원과 공공기관, 문화시설을 활용해 이색적인 전시·체험, 공연, 투어 등으로 구성해 운영한다.

통영 삼도수군통제영 세병관에서는 미디어아트 연출과 통영의 기능·예능 분야 무형문화재의 공연과 시연, 전시와 체험 등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통제영거리와 역사 홍보관에서는 성료된 ‘2022 통영국제트리엔날레’ 설치됐던 전시 조형물과 기록 영상 상영을 통해 그 감동을 이어나가고자 한다.

또한 통영시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 ‘통영도시재생사업 홍보관’을 설치해 현재 통영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알리게 된다.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관광객은 물론 지역주민조차 참여를 제한했던 만큼 올해는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많이 참여해 역사 문화와 전통예술의 도시 통영의 위상을 높이는 축제로 만들어가기 위해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모든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기타 통영 문화재 야행 관람·참여 문의는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