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산청딸기 전문농업인 육성11월까지 현장견학 등 100시간 강의

산청군농업기술센터는 딸기 생산 전문 농업인 육성을 위한 ‘산엔청농업인대학 명품딸기 과정’을 개강해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대면교육으로 진행되는 이번 농업인 대학에는 30명의 지역 딸기 농업인과 희망농가가 참여하며, 교육과목은 육묘 생산관리, 딸기 수경재배·정식 관리, 스마트팜 등의 딸기 재배기술교육, 지역 내 우수농가 현장견학 등으로 구성됐다.

강의는 오는 11월8일까지 매주 화요일 총 25회·100시간의 과정으로 진행되며, 강의 시간은 산청군농업기술센터 미래 생명관 대강당에서 오후 1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다.

산청군은 과학영농기술을 접목한 딸기를 생산하는 정예인력을 육성하는 한편 딸기 농가 소득창출을 위해 5년째 농업인 대학을 추진하고 있으며, 군은 ‘지리산 산청 딸기’의 명품화를 위해 농업인 대학 딸기 반 외에도 GAP 인증과 스마트팜, 수경재배 시설 지원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산엔청농업인대학 명품딸기과정은 이론과 현장견학을 통한 딸기영농의 특화 발전을 지원하는 농업 교육”이라며 “앞으로도 산청 딸기가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딸기는 6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는 등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800여 농가가 420ha 면적에서 1만6000M/T을 생산해 연간 1100억 원의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군의 효자 작물이다.

산청딸기는 예로부터 경호·덕천·양천강 3대강에 의해 형성된 충적토와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골바람으로 여름에는 시원하며, 겨울에는 따뜻한 지하수의 영향으로 수막 보온이 가능해 딸기 재배가 안성맞춤이다.

오는 11월 상순부터 생산되는 산청딸기는 수정 벌을 이용해 암·수꽃을 수정하며, 친환경으로 재배된다.

익는 기간이 타지역에 비해 1~2일 정도 더 소요되는데 이 때문에 높은 당도는 물론 단단하면서 충실한 과육으로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