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 독일마을 ‘마이페스트’ 열어28일 ‘남해서 독일까지 봄’ 주제…독일 전통복장 퍼레이드·민속춤·수제 맥주 판매 등

남해군은 오는 28일 독일마을 광장에서 독일 전통 축제 중 하나인 ‘마이페스트’(Maifest)를 ‘남해서 독일까지 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2 남해군 방문의 해’를 맞아 처음으로 기획된 행사로 눈부신 남해의 5월 풍경과 독일 마을의 수려한 경관, 다채로운 독일의 민속놀이와 독일 맥주의 풍미가 함께 어우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페스트(Maifest)는 매년 5월에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에서 열리는 마을 축제로 독일어 Mai는 5월(May)이라는 뜻으로 ‘봄이 온 것을 축하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독일 현지에서는 광장에 풍요를 상징하는 장식된 장대(Maibaum:마이바움)을 세운 뒤 마을의 안녕을 기원해 음식을 나눠 먹으면서 춤과 노래를 즐기는 풍습이 있으며, 10월 옥터버페스트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축제다.

그동안 부산·부산외·한국해양대서 순회 개최하던 부산지역 마이페스트 행사를 남해군이 주한독일연방공화국 명예영사관·대학 측과 협의를 통해 역사‧문화적으로 의미 있는 장소인 남해군 독일마을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남해군은 꽃, 춤, 마이바움(장대)를 소재로 ‘남해서 독일까지 봄’이라는 주제를 이번 행사에 담아낸다는 계획이며, 이를 위해 꽃 장식 마이바움(장대) 세우기, 독일 민속춤·문화공연, 마이바움 종을 울려라, 전통복장 퍼레이드, 문화 골든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오후 1시경 시작되는 전통복장 퍼레이드는 다채로운 복장을 한 300여 명의 행렬이 독일마을 거리에서 독일마을 광장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장관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아름다운 꽃 장식을 한 마이바움 아래 독일 전통 춤추기, 종을 울려라 등의 마이바움 프로그램, 재즈 보컬리스트 이주미 초청공연, 세레나데 뮤지컬 갈라쇼, 골든브라스 밴드 공연, 독일 성악 공연, 대학생 문화공연, 마이페스트 홍보대사 선발 등이 이어진다.

이어 남해군은 독일마을 수제 맥주, 디저트, 화관, 독일마을 음식 등을 판매하는 매대 부스를 운영해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성한 행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독일마을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한편 남해군 방문의 해를 맞아 더 많은 관광객들에게 남해와 독일마을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사 당일 부산·한국해양·부산외국어·제주대학교 등 4개 대학과 협력기관에서 300여 명이 남해를 방문할 예정으로 참여 대학생들은 독일 민속춤·가요 등 문화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이번 행사가 좋은 반응을 얻을 경우 정례 행사화도 검토될 예정이니 독일마을 마이페스트 행사에 군민과 관광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