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생물 다양성의 날’ 대통령 기관 표창 수상마동호 국가 습지 보호지역 지정 공로 인정

환경보전을 위해 한발 앞선 정책을 추진하던 고성군이 전국적으로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고성군은 19일 환경부가 주관한 ‘2022 생물 다양성의 날·철새의 날 기념식’에서 지자체로써는 유일하게 대통령 표창을 받아 환경보호에 대한 선진 지자체로서 위상을 높였으며, 환경부는 이날 마동호 국가 습지 보호 지역 지정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던 고성군의 공로를 인정해 표창을 수여했다.

고성군 마동호 습지를 국가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해 멸종 위기종인 저어새, 황새, 수달과 천연기념물 등 마동호 습지에 서식하는 739종의 다양한 생물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여건을 마련했다.

국가 습지 보호지역 지정을 위해 보호 지역에 포함되는 사유지의 주민들과 수차례 간담회를 하며, 주민감시단과 주민협의체를 꾸려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국가 습지의 의미를 주민과 함께 되새기면서 단순한 보호 지역 지정을 넘어 함께 가꿔나가야 할 미래 자원으로써 마동호의 가치를 발돋움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대통령 표창을 받은 것은 마동호의 자연이 함께 보호해 지켜나가야 할 가치라는 것을 알고 노력해 준 군민들과 고성군의 노력이 전국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의 지속 가능한 공존을 위해 생물 다양성 증진에 끊임없이 노력하면서 지금 세대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에게도 이념적 가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내년부터 오는 2027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마동호 습지 보전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 계획에는 훼손된 부분의 습지 복원과 멸종 위기종 증식사업 추진, 생태계 교란종 퇴치사업 등이 반영돼 있으며, 생물 자원 보호와 생물 다양성 증진에 목표를 둬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상규 기자  ls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