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창녕 우포늪에 살고 있는 오색딱따구리

창녕군 오색딱따구리가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딱따구리과의 한 종류로 몸길이는 24cm 정도며, 하얀·다홍·검은색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몸 빛깔을 지니고 있다.

농경지 주변 나무 구멍에 새끼를 쳐 2주간 알을 품어 부화시킨 후 3주 동안 새끼를 키운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