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섬진강 수질보전 시급…유역 환경청 설립 필요하다

이상 기후에 긴 가뭄이 이어지면서 섬진강도 수질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섬진강은 상류 댐은 있지만 하류와 지천 관리가 잘되지 않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4대강 정비 사업에서도 빠지는 바람에 그야말로 자연 그대로의 하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섬진강에 대해 수원과 강의 모양, 지류·하천 수계 유역·환경오염원 관리, 상수원과 생태계 보호 등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별도의 지역 환경청을 설립해서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섬진강은 전남·북도, 경남도 등 3개 도 15개 시·군에 걸쳐 흐르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4번째로 큰 규모의 강이다. 섬진강의 환경·수계 유역관리 업무는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광주와 제주, 전남·북도, 경남도 일부지역를 포함해 섬진·영산·탐진강 등의 업무를 관장하다 보니 사실 섬진강에 대해서는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사실상 방치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온 이유다. 섬진강은 하루 200만여 t 유량이 타 수계로 유출되면서 유수량이 감소해 강의 기능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 이러다 보니 강의 상·하류 곳곳에서 생태계 변화가 심각하다. 4대강 사업 아니더라도 그간 강의 본·지류 정비 사업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실제로 지난 2020년 긴 장마로 섬진강 유역 43개 시·군·구 53개 읍·면·동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정도로 대규모 수해가 발생했다. 섬진강을 따라 흘러든 쓰레기로 인해 하동과 남해 연안이 심하게 오염되고 있다. 남해안 황금 어장에 오염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광양국가산업단지가 섬진강 끝자락에 자리 잡고 있어서 하천과 수질, 환경 관리가 시급한 곳이다. 하영제 국회의원도 이 같은 상황에 대응해 섬진강 본·지류 하천의 체계적인 관리와 오염물질 유입 방지를 위해 섬진강을 전담할 관할 환경부 섬진강유역청 설립이 필요하다면서 다각적인 활동에 나섰다. 행정안전부와 환경부를 대상으로 수차례 건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섬진강 관리 전반을 잘 살펴 체계적인 관리를 맡을 지역 관청과 시스템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