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경남도 탄소중립 2050 조례 제정…본격 채비 나서야

탄소 줄이기가 경남도에서도 본격화된다. 경남도의회가 지난 21일 ‘경남도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 조례’를 제정했다. 11대 경남도의회 마지막 본회가 남긴 경남도의 탄소정책 이정표가 됐다. 이 조례는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탄소중립을 위한 경남도지사와 공공기관, 경남도민의 책무를 규정하고 있다. 또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 시행해 온실가스 감축인지 예산 제도 실시, 탄소중립 지원센터의 설립과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다. 한 마디로 경남도 차원의 탄소중립 2050 목표 달성을 위한 교과서와 같은 내용을 담았다.

기후 위기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곳곳에서 이상 기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올해 봄 가뭄이 초여름 가뭄으로 이어져 감자와 양파, 마늘 등 봄철 농작물 생산에 심각한 타격이 발생했다. 이들 작물들은 가뭄으로 생산량이 급격하게 줄어 가격 급등이 우려되고 있다. 유가 급등에 이어 밥상 물가까지 오르면서 복합적 고통이 시작됐다. 이미 이번 주들어 기상관측 이후 가장 일찍 폭염이 나타났다. 우리가 느끼는 이상기후 현상만 하더라도 이전에는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놀라운 상황이다. 올해 봄 경남·북도와 강원도에서 잇따라 발생했던 산불은 엄청난 생태계 파괴를 남겼다. 산불 지역에 살던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은 상황이다.

유럽도 섭씨 40℃를 훌쩍 넘는 고온현상이 발생해 이상 기후 현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이다. 모두 석유와 석탄 연료 과다 사용에 의한 탄소 배출량 증가에 따른 부작용이다. 그런 만큼 인류는 합심해서 탄소 줄이기에 나서야 한다. ‘2050 탄소제로’ 목표는 지구에서의 인류의 지속 생존 조건이 됐다. 지켜도 되고 지키지 않아도 될 만큼 한가한 상황이 아니다. 이번 경남도의 탄소 줄이기 조례를 터 잡아 행정은 행정, 도민들은 도민들대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해 함께 이뤄가야 한다. 누구의 과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과제다. 쉽게 달성할 수 없는 과제기도 하기 때문에 더 치밀하게 계획을 짜 각오를 다져야 한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