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역사회 대통합’…박완수 경남도지사 인수위원회 제안 지지

박완수 경남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가칭)‘경남도사회대통합위원회’ 설치를 건의했다. 근래 잇따른 선거 등으로 흐트러지면서 찢어진 민심을 추스르는 것이 도정 운영에서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에서 제안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사회는 세대와 성별, 지역과 이념 등에 터 잡아 다양한 계층 간의 갈등이 만연해 있다. 이러다 보니 그 갈등으로 인해 심각한 분열 상황에 놓여 있다. 대·지선 이후 선거 과정에 흐트러졌던 지역주민들의 민심을 추스를 겨를이 없었다. 경남도만 하더라도 다양한 원인에 의한 갈등들이 산재해 있다. 이것을 어떻게 통합해서 코로나19 이후 시대 정상 회복을 위한 에너지로 이끌어내느냐가 경남도정의 주요 목표 가운데 하나일 수도 있다.

이 같은 상황은 근소한 표 차로 당선이 갈린 대선이 끝난 이후 사회통합이 구호로만 외쳐졌을 뿐 아직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상황은 하나도 없었다. 대선 직후 지선 승리를 위해 각 당은 공약과 상대방 지적 사항들을 마구 뿜어냈으며, 당선자 시절 윤석열 대통령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정치 생태계 속에서 인수위원회를 꾸렸다. 대·지선이 끝난 지금도 마찬가지다. 정치권은 국민들의 안위와 생계 등은 안중에도 없는 듯 연일 여·야 정치공방에 열을 올리고 있다.

뿐만 아니다. 여·야 각 정당들도 당내 요인에 의한 내홍이 극심해지면서 국회 원구성조차 진척되지 않고 있다. 내일·모레까지 시한을 두고 상대 당에 재촉하는 모습들만 보일 뿐 국민을 염두에 둔 국회 의정은 찾아보기 힘들다. 대부분의 갈등과 분열은 정치권이 유발했거나 정치일정에서 발생했다. 그렇다면 정치과정이 끝나고 나면 정치인들이 나서서 갈등이나 분열을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게 책임지는 정치며, 대의기관인 국회의 국민에 대한 기본 책무다. 경남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산하 ‘경남도사회대통합위원회’는 이 같은 상황은 경남도라고 예외는 아닌 만큼 그렇다고 마냥 손을 놓고 있을 수 없는 일이기에 최소한 경남도만이라도 통합에 나서자는 소박한 취지를 내걸었다. 옳은 판단이다. 대부분의 갈등은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돼 커졌으니 풀 때도 작은 것에서부터 하나하나 정리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