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 보고회브릿지클라임·오션힐링써클 등…‘다시 찾는 국민관광지’ 명성 회복

남해군은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 기본·실시설계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은 건설된 지 50년이 경과한 남해대교를 사람 중심의 관광자원으로 재생하는 프로젝트며, 남해대교의 가치를 보존하면서 지역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총사업비 190억 원이 투입돼 국내 최초의 어드벤처 체험시설인 브릿지 클라임과 주탑전망대 시설 등이 조성된다.

또한 남해대교 웰컴센터, 진입광장, 오션힐링셔클 등을 포함해 다양한 워터프론트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남해군은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을 통해 관광객 유치 효과를 확산시켜 남해대교 주변지역을 ‘다시 찾는 국민관광지’로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남해군은 이날 중간보고회 후 내달 중 전 부서 의견을 취합해 사업내용을 수정, 보완 후 내달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할 예정이며, 이와 동시에 공사 착공에 돌입할 수 있도록 사전 행정절차 이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보고회를 주재한 장충남 군수는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만들어 사업 대상지를 남해대교로 한정하지 않으며, 남해각과 노량공원 등 주변지역과 연계·수립해 남해대교 주변지역을 최고의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