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전기차 충전 구역 충전 방해 행위 집중 단속충전 방해 행위 과태료 최대 20만 원

창녕군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시행령’ 개정에 따라 모든 전기차 충전 구역에서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군은 군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수막·안내문 게시하는 등 홍보·계도 기간을 거쳤으며, 이달부터 전기자동차 충전 구역 내 불법주차와 충전 방해 행위 단속을 시행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 구역 내 불법주차·충전 방해 행위가 적발되면 최대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그동안 제외 대상이었던 공동주택 내 방해 행위도 포함된다.

과태료 부과기준은 일반 자동차가 전기차 충전 구역에 주차하는 행위, 충전 구역 주변이나 진입로 등에 물건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 구역 구획선 또는 문자 등을 임의로 지우거나 훼손한 경우, 충전기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이다.

친환경 차량이 일정 시간 경과한 후에도 계속해서 주차하는 경우에도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전기차 운행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군 관계자는 “친환경 자동차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전기차 충전시설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해소하면서 올바른 충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